주요 내용 섹션으로 이동 앵커 포인트

바오띵예술센터

일요일:09:00 - 12:00、14:00 - 17:00&星期六:

앵커 포인트

인기650

。 바오띠은 옛 지명이다. 바오띵 예술센터는 일제시대 면사무소 (진사무소)의 직무 기숙사로 만들어졌고, 4개의 동과 6개 방으로 건축되었다. 그 중 한 동은 원래 일제시대 타이동거리 이장의 관저였고( 전후 타이동시 시장 공관으로 바뀜), 나머지는 다른 관리들의 기숙사로 쓰였다. 2000년, 현장이 추진하는 [일제 기숙사 보존 보수 계획]에 따라 특별히 일본의 공예가를 초빙, 협조를 얻어 보수하였으며 예술 특구로 지정되어 부정기 각종 예술 활동 및 원주민 수공예 전시전을 연다.
실내에는 예술 작품 전람 및 강연 공간이 기획되어 있고, 외부 광장은 담을 철거하여 개방 공간으로 지역 사회와 어울리는 예술 전시의 주축이 되고 있다.

관광 명소 정보

서비스 시설

  • 전시장
  • 트레일

교통 정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