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내용 섹션으로 이동 앵커 포인트

금침산 휴향농업구

수요일:24小時營業

앵커 포인트

인기464

금침산의 옛날 이름은 [오리란산], [태마산]이었으나, 후에 금침이 생산된다 하여 [금침산]이라 이름 지었다. 백합과에 속하는 금침은 노란 빛깔을 가졌고, 마치 침처럼 생겼다. 관상용으로도 좋으며 먹을 수도 있다. 매년 입추 즈음이 추수기이며, 꽃이 하루 동안 피어있다 바로 꺾어진다고 해서 [일일미인]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여름이 되면 산은
노란 빛깔의 금점화로 가득 차고, 관광객들은 ‘원추리꽃(금
점화)축제’에 참가한다. 이외에도 겨울의 살구꽃과 복숭아
꽃, 백합을 따라잡는 봄의 벚꽃까지 볼 것이 많아서 모두 즐기기가 어려울 정도다. 금침산의 등산로를 오르다 보면, 길가를 따라 정자를 설치해놓아서 넓은 평원이 펼쳐진 풍광을 살펴볼 수 있다. 일출을 보기에도 좋은 곳이다. 태마거리부터 금침산 입구의 주유소까지 걷는데
30분 정도가 소요된다. 오후에는 산 근처에 안개가 많이 끼기 때문에 운전 중에 많은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관광 명소 정보

서비스 시설

  • 주차
  • 공중 화장실
  • 전망대
  • 트레일
  • 해설 브리핑

교통 정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