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내용 섹션으로 이동 앵커 포인트

타이동철도예술촌

수요일:0~24시

앵커 포인트

인기948

남회철로 개통 후 운송량이 많아 졌고, 타이동 옛 역은 신역에 자리를 내준다. 옛 철로는 쓸모 없는 땅으로 남을 처지에 직면하는데, 80년을 내려온 역사적 의의가 있는 옛 철도를 보존하기 위하여 타이동 철도 예술촌을 만들고 철도 문화의 작은 기역을 남겼다. 예술촌 내부에 그 당시의 철도국의 원형을 남기고, 전 타이완 유일의 회차도로가 보존되어 있으며, 광화호, 현대 설치 예술품 및 철도가 서로를 눈부시게 비추고 있다. 철도의 매력, 촬영의 매력이 넘치는 곳이라 쉽게 놓칠 수 없는 장소이다.

관광 명소 정보

서비스 시설

  • 전시장
  • 공중 전화
  • 주차
  • 공중 화장실

교통 정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