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내용 섹션으로 이동 앵커 포인트

투반 파이완족 문화지구

앵커 포인트

인기694

파이완족에게 오년제(죽간제로 별칭)는 신을 맞이하는 가장 중요한 제전입니다. 5년에 한 번 열리는데 현재는 핑동현의 내이향 고루촌과 타이동현의 다런향 토반촌에서만 이 제전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토반촌의 죽간제가 가장 잘 보존되고 있으며 다런향에서 최근에 열린 오년제는 2008년 10월이었습니다. 죽간제는 전제와 극구제, 그리고 신을 보내는 의식으로 나뉩니다. 마지막의 죽간제는 축제의 하이라이트입니다. 단결해서 적을 막고 은총을 받는다는 상징적인 의의가 있습니다. 제사장은 먼저 사람들을 대표해서 의미가 있는 등나무공을 공중에 던지고 청년들은 약 8미터 정도 되는 죽간을 가지고 공을 찌르는데, 먼저 찌른 사람에게는 복이 깃든다고 합니다. 공을 찌르는 의식이 끝난 후에는 신을 공손하게 보내야 합니다. 성대하게 춤을 추고 노래를 부르는 행사를 진행하며 제전이 원만하게 끝났음을 축하합니다. 파이완족의 계급은 명확하며 영도자는 세습되고 모든 토지를 보유합니다. 다런향 내의 파이완족보다 토반부락의 역사가 오래되었으며 토반부락은 3명의 영도자가 존재합니다. 각 영도자의 집은 모두 사당 옆에 건축되어 있고 이러한 사당은 가족신을 모시는 성지이며, 이 안에는 귀중한 역사적 물건들이 보관돼있습니다. 토반부락 내에는 유명한 토반온천이 있는데 이곳은 여행객에게 인기 있는 노천온천 중 하나입니다. 그러나 최근 강풍에 타격을 받아 관공서가 수리한 후에야 원래의 노천 온천의 모습을 볼 수 있을 듯 합니다.

관광 명소 정보

서비스 시설

  • 전시장

교통 정보

Top